타나토노트(Thanatonautes)

타나토노트(Thanatonautes)는 죽음을 뜻하는 그리스어 타나토스(Thanatos)와 항해자를 뜻하는  나우테스(Nautes)를 합쳐 만든 조어로서 프랑스 소설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제목이다.  "10년 후" 전시작품으로 타나토노트를 선택한 것은 사후세계를 자유롭게 여행하는 모험가들의 얘기가  마치 게임을 즐기듯 흥미로웠기 때문이기도 하고 또한 죽음이라는 소재 자체가 가지는 묘한 매력 때문이기도 하다. 죽음은 우리 모두의 미래이기 때문에 당연하면서도 다루고 싶은 않은 일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죽음에 대한 사랑이 삶에 대한 사랑으로 또한 죽음에서의 자유가 삶에대한 궁극적 자유로 작용하기도 한다. 소설, 타나토노트의 내용을 추상적 이미지의 컴퓨터 게임으로 만들어 본 것이 "10년 후" 전시를 위한 나의 게임, "타나토노트" 이다.

전시작품, 타나토노트에 대해 처음 생각한 이미지는 움직이는 추상이었다. 그리고 관객과의 인터랙션 과정 안에  약간의 게임적 요소를 넣어 죽음이라는 주제가 가지는 무거움을 경쾌하면서도 체험적으로 느끼도록 하고 싶었다. 타나토노트는 서로 다른 속도를 가지고 움직이는 7행의 작은 막대들과 그 사이를 피하면서 전진해 가는 하나의 빨간 막대로 구성되어 있다. 7개의 막대 행렬들은 천상으로 가기 위한 7개의 단계일수도 혹은 우리가 쌓아 가야 하는 업의 단계일수도 있다. 그리고 이를 피해서 맨 위에 도달한 나의  빨간 막대는 스스로 원형 통로에 접근하고 곧 이어 화면은 하얀 빛으로 뒤덮이게 된다.  관객과의 상호작용을 위해서는 자전거 바퀴를 사용했다. 이는 뒤샹의 작품 "Bicycle wheel"에 대한 회상이기도 하고 또한 전진해 간다는 은유이기도 하다.  

 

Thanatonautes is a title of French writer Bernard Werber's novel which is a word that is made by combining the Greek words 'Thanatos' that means death and 'Nautes' that means travelers of the sea in Greek. The reason why I chose Thanatonautes for this exhibition is because the stories of the explorers' adventures in the posthumous world are interesting like playing a game, and the theme of death itself has its own mysterious charm. Death is a future for all of us; it is natural but could be something we do not want to deal with. But, the love for death becomes the love for life,' as well as the freedom of death makes us ultimately free. My game for the exhibition is based on the novel Thanatonautes which is transformed into an abstract image as a computer game.

The first idea of the image of my work <Thanatonautes> was a moving abstraction. By inserting a slightly playful characteristic within the process of the audience's interaction, I wanted to change the heavy theme of death into a lighthearted experiment. In <Thanatonautes> there are seven lines of white sticks that move in different speed, and one red stick that starts from the bottom and has to go through all the seven lines avoiding the white ones ta reach the top. The seven lines af white sticks could be the seven steps that we have to take to get to heaven, or the seven steps of our Karma. When the red stick reaches the top, it moves to the circular passage, and gradually a white light overspreads the screen. I used a bicycle wheel for the audiences' interaction. This is a reminiscence of Marcel Duchamp' s <Bicycle Wheel> and also a metaphor for moving forward. to change the heavy theme of death into a lighthearted experiment. In <Thanatonautes> there are seven lines of white sticks that move in different speed.

stick that starts from the bottom and has to go through all the seven lines avoiding the white ones ta reach the top. The seven lines af white sticks could be the seven steps that we have to take to get to heaven, or the seven steps of our Karma. When the red stick reaches the top, it moves to the circular passage, and gradually a white light overspreads the screen. I used a bicycle wheel for the audiences' interaction. This is a reminiscence of Marcel Duchamp' s <Bicycle Wheel> and also a metaphor for moving

 

Thanatonautes from SZ Kim on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