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2003"

2003 Uijeongbu IT & Culture Festival - International Digital Art Festival 
2003년도 의정부 정보문화축제 - 국제 디지털 아트 전시

 

 

From the time when I first began studying computer art in 1996, my interest has been on mobile.
My mission at the time was to create wind blowing in the monitor. In making mobile software,

I was inspired by things such as wind, the movement of the earth, the will of people, realtime random organization,

and the sense of presence in the monitor.

My first mobile piece had interactivity via mouse which I made by using of a software for 3-D animation.

The mobile piece that I'm showing in this exhibition utilizes the characteristics of a computer more closely.

In the process of my own script writing practice, I make mobile work once in a while.

The mobile work that I'm showing in the exhibition is a 2003 version and it is a 4th one after my first mobile in 1977.

 

1996년 처음 컴퓨터 아트를 공부하기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주목했던 것이 모빌이었다.

모니터 속에 바람을 만들자.. 라는 것이 당시 나의 화두였다. 바람, 지구의 운동, 사람의 의지, 실시간 랜덤구성 그리고

모니터속에서의 실존감 등이 모빌 소프트웨어를 만들게 된 동기였다. 첫 모바일은 3차원 소프트웨어로 만든 애니메이션과

약간의 스크립을 연결한 형태였다. 최근에 만든 모빌은 좀 더 컴퓨터의 속성에 접근한 형태이다. 모빌은 나의 스크립 훈련을 위한

과정중에 한번씩 만들어 보게되는 작업이다. 이번에 전시되는 모빌은 2003년 버전으로 97년도 첫 모빌이후 4번째 작업이다.

 

 

software mobile from SZ Kim on Vim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