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는 자리를 잃어 가는 듯 하다.
간판에, 전광판에, 혹은 또 다른 포스터에
스케일의 문제라는 생각도 든다. 산발적이고 영세한 정보의 조각들은 서로 뭍히기 일쑤여서 공해가 아니면 다행인 경우도 있다.
디스플레이 매체의 대중화를 생각하며 인터랙티브한 통합적 포스터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다.
인터랙티브 포스터는 하나이면서 또한 여러 개다. 그리고 거리의 움직임을 포착한다.

The poster seems to be lost its place due to sign boards, electric boards, or other posters.
It is probably the matter of scale and the number of them. They make hard to deliver their main function.
Sometimes, it is rather pleasure if there are not too many sign borads in the city.
I have been thinking about widely popularized display media through interactive integrated posters.
Interactive posters are one with many kinds of features at the same time, and they might catch the movement of streets by people who are passing there.

 

 

interactive poster from SZ Kim on Vimeo.